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의원들도 ‘광주·전남 행정통합’ 진지한 논의 주문
광주시 李시장 “시대정신” 강조…“경제통합 논의 가능”
“지방 생존, 국가경쟁력 차원 의미있는 작업” 평가

2020. 10.22. 20:19:26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광주·대전·울산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합동 국정감사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이 답변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 국정감사에서 이용섭 시장이 화두로 던진 광주전남 행정통합이 집중 거론돼 주목된다.

행정통합을 둘러싸고 이 시장과 김영록 지사간 미묘한 입장차를 보이면서 소모적인 논쟁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번 국감의 주요 관심사로 떠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자리에서도 이 시장은 “통합은 시대정신이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으며, 김 지사의 경제통합에 대해서도 논의해 보자며 다소 유연한 태도를 드러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민철(더불어민주당·경기 의정부시을) 의원은 “지난 9월10일 공공기관 이전 대응 전략 토론회에서 이용섭 시장께서 말씀하셔서 화두가 됐는데 왜 꼭 광주전남 통합을 한다고 생각하느냐”라며 “한쪽에서 주장한다고 해서 통합되지 않는다. 김영록 지사가 실질적 대안으로 경제통합론을 이야기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시장은 “수도권의 블랙홀을 막고 광주전남의 생존 문제다.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등에서도 추진하고 있다.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2년동안 광주시장을 하면서 느낀 게 광주와 전남도가 나눠지면서 불필요한 과다한 경쟁과 중복투자를 해소하기 위해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지사가 말한 경제통합)은 크게 다르지 않다. 전남도도 공감한다고 말하고 있고, 경제통합 등도 행정통합으로 가기 위한 과정으로 얼마든지 논의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양기대(더불어민주당·경기 광명을) 의원도 최근 권역별로 추진되고 있는 행정통합에 대해 의견을 물었다.

양 의원은 “최근 지자체별 통합논의가 활발한데 현장에서 보면 지역의 생존을 위해서 광역단체장들이 스스로 통합을 하자고 생각할까 생각해봤다”며 “통합을 어떻게 추진할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 시장은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것처럼 광주가 제안을 했지만 전남도가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으면 성과를 내기 힘들다”며 “10월말 안으로 김영록 지사와 만나 큰 틀에서 합의하고 시민사회단체와 전문가들이 참여해서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양 의원은 송철호 울산시장에게 부·울·경 통합 논의 진행 상황을 듣고 “경제적 통합은 지금이나 똑같다고 생각한다”며 “오래전에 했던 논의처럼 영남권, 호남권, 충청권, 수도권 등으로 더 큰 광역화를 하기까지는 부담스러운 측면이 있으니 지방 생존, 지방과 국가 경쟁력을 위해 진지하게 논의해달라”고 주문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서울 강동구을) 의원도 “부울경도 그렇고 광주전남에서 상향식 행정통합, 메가시티를 추진하려고 하고 있다.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시도다. 상당히 의미있는 작업이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노력해감으로써 이 시장이 추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보고 필요한 관련 자료도 요청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다이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