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 고층 건축물 소방특별조사 미흡
3년간 30층 이상 60동 중 13동만 실시…“제도 보완해야”
市, 11월13일까지 긴급점검…특별소방안전대책 추진키로

2020. 10.15. 18:32:21

광주지역 30층 이상 고층 건축물 가운데 지난 3년간 소방특별조사를 받은 비중이 21.7%에 불과하다는 집계가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서범수(울산 울주군) 의원은 15일 소방청 국정감사 자료를 토대로 소방특별조사 현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광주지역 지상 30층 이상인 고층 건물 60동 가운데 소방특별조사가 이뤄진 건물은 13동에 그쳤다.

연도별로는 2017년 9동, 2018년 1동, 2019년 3동 만이 소방특별조사를 받았다.

30층 이상 건축물에서 화재는 2017년 2건이 발생해 1명이 다치고 743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듬해에는 5건의 화재로 545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지난해에는 1건의 화재로 인명피해 없이 24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전남지역에는 30층 이상 건축물 21동이 있는데 2017년 모두 소방특별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2018년에는 5동, 지난해에는 7동에 그쳤다.

서 의원은 “울산 주상복합건물 화재를 계기로 고층 건축물의 안전점검과 화재진압 장비 구축 필요성이 국민적인 관심사로 떠올랐다”며 “소방특별조사 운영 제도의 보완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광주시는 고층건축물 화재안전 특별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대책은 고층건축물 안전실태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관리 체계에 대한 일제 점검을 통한 문제점을 발굴하고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시 소방안전본부는 오는 11월13일까지 광주지역 고층건축물 17곳 75개동을 대상으로 유관기관 합동 긴급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조사반은 소방관서, 자치구 건축부서, 전기·가스안전공사 및 민간전문가 등 5개 반 18명으로 구성했으며, ▲소방시설 전원차단 및 정상작동 여부 ▲피난계획 수립, 이용자 특성 반영여부 및 소방차량 접근성 확인 ▲화재확산방지 건축물 외벽재질 및 불연성능 확인 ▲불법 증축 및 용도변경, 피난시설 유지관리 ▲전기 가스 등 시설물 안전관리 등 각 분야별 안전관리 사항을 중점 확인한다.

또 고층건축물 17곳을 대상으로 사다리차 전개와 부서위치 확인, 소방펌프차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 가능 층수 확인 등 도상훈련 및 현지적응훈련을 펼친다.

더불어 자율소방안전관리 능력 강화를 위한 관계자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은 최근 화재사례 소개, 소방시설법령에 따른 소방안전관리자 업무범위 및 유사시 행동요령,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 중요성 등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시 소방안전본부는 이와는 별도로 시기와 관계없이 연중 초기대응능력 향상을 위한 자기주도 소방훈련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영돈 방호예방과장은 “고층건축물 화재는 최근 울산의 경우와 유사하게 급격한 연소 확대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면 “이용자 중심의 화재예방 및 피난대책을 세워 끊임없는 훈련과 대비로 인명피해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최환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