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 공식 해산
집행위원회·총회 잇따라 열어 오는 31일 마감
8월부터 청산 절차 진행…159억원 흑자 달성

2020. 07.16. 18:20:20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가 오는 31일 공식 해산한다.

지난 2016년 5월19일 창립 총회 이후 4년 2개월의 여정을 마치게 된다. 평창동계올림픽(7년 5개월), 인천아시안게임(7년 6개월) 등 다른 국제대회보다 3년 이상 빠른 속도다.

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지난 6일부터 15일까지 조직위원 46명을 대상으로 서면으로 제20차 집행위원회와 위원 총회를 진행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해산결의안 ▲잔여재산 처분안 ▲청산인 선임 및 청산법인 사무소 설치안 등 안건이 상정됐으며, 정족수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어 의결 처리됐다.

이에 따라 조직위는 8월부터는 청산법인을 운영하게 되며, 청산업무를 이어나갈 청산인은 조영택 현 조직위 사무총장을 선임했다. 사무소는 염주체육관 내 1층 사무실을 임대해 사용한다.

조직위는 대회 이후 두 번의 조직개편을 거쳐 사무총장과 10여명의 직원들로 ▲대회시설 원상복구 ▲대회 종합백서 제작 ▲유공자 포상 ▲대회 운영비 정산 ▲국제수영연맹(FINA)과의 사무종결 ▲대회 기록물 이관 작업 등 잔여 업무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FINA와의 사무관계도 완전히 종결했다. 조직위는 작년 해외 참가선수단의 항공료, 숙박비 등을 정산하고 도핑검사와 경기운영 등 대회지원 결과를 제출했다. 지난 8일에는 FINA와의 협약에 명시된 의무에 따라 대회운영에 관한 최종 영문 결과보고서를 스위스 로잔에 있는 FINA본부에 보냈다.

아울러, 2016년 9월부터 2020년까지 대회 준비과정과 운영 기록을 담은 기록물도 올해 연말까지 국가기록원으로 순차 이관해 안전하게 보존하고 국제대회 기록유산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광주수영대회는 운영비 최종 정산결과 159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다. 개최 당시 시설비를 포함한 대회 총사업비(2천36억원)는 평창동계올림픽(4조2천853억원) 대비 5%, 인천아시안게임(2조376억원) 대비 11% 수준에 불과한 상황이었다.

이에 조직위와 광주시는 대회 준비 기초단계부터 ‘저비용 고효율 대회’를 개최 전략으로 세우고 2015광주하계U대회 때 건립했던 수영장을 주경기장으로 사용하고 학교 운동장에 하이다이빙 경기장을 임시시설로 설치하는 등 경기장 신축을 최소화했다.

그럼에도 최고수준의 경기장과 선수촌, 안정적인 경기운영으로 언론의 호평과 함께 FINA로부터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였다는 극찬을 받았다.

경기장 사후 관리에 막대한 재정이 낭비됐던 많은 사례를 참고해 경기장 건설에 드는 비용뿐만 아니라 향후 관리비용까지도 전혀 들지 않도록 했다. 대회물자와 물품은 임대해 활용하고 기업 후원, 입장권 판매수입, 참가자 등록비 등 자체수입은 기대 이상으로 확보했다.

광주는 2015하계U대회와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잇달아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도시를 홍보하고 국제스포츠도시로서 이미지를 세계인들에게 각인시켰다.

특히, 서포터즈 활약 등 시민들의 활동과 경험은 향후 어떤 국제대회든 치룰 수 있는 역량이 됐다.

코넬 마르쿨레스쿠 FINA 사무총장은 지난 6일 조직위에 서신을 보내 ‘대회 성공은 정부 및 광주시, 광주시민, 조직위 덕분이었고, 광주대회가 향후 수영대회의 본보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헌신적인 주최 측의 노력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김종민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