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현판·비문 등 옛 건축 부속기록물 뜻풀이 제공
문화재청, 연말까지 건조물문화재 기록물 목록화

2020. 07.09. 17:41:33

이해하기 어려웠던 옛 건축물의 현판이나 비석의 비문 내용을 알기 쉬운 뜻풀이로 만나볼 수 있게 된다.<사진>

문화재청은 9일 “국보·보물로 지정된 건조물문화재(주로 건축물) 622건에 부속된 기록물 1천485개와 관련 기록물 4만579개를 전수조사해 지난해 12월 수집을 완료했으며, 오는 12월까지 목록화해 통합적인 보존관리 기반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부속 기록물은 문화재에 부착돼 있거나 새겨진 현판, 주련(柱聯·그림이나 글귀를 쓰거나 새겨 기둥에 걸어 두는 물건), 비문, 각자(刻字·새긴 글자) 등이며, 관련 기록물은 고문헌, 사진, 도면, 수리기록, 논문 등을 말한다.

특히 부속 기록물에는 건립 취지, 중수와 변화, 관련 인물 행적, 종교적 의미 등이 담겨 있어 가치가 높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12월 현판 773개, 주련 419개, 비문 159개, 각자 85개, 묵서 49개 등 부속 기록물 1천485개의 문양과 바탕색, 글자색 등에 대한 정보 수집과 번역작업을 완료했다.

이는 앞으로 보존관리를 위한 기초자료와 국민들이 건조물문화재를 쉽게 이해하도록 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정겨울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