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한은, 기준금리 0.25%P 또 인하
두달만에 0.75%→0.5%로

2020. 05.28. 19:45:58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8일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0.5%로 0.25%포인트(p) 또 낮췄다. 참석 위원 6명이 모두 인하에 동의했고, 소수 의견은 없었다.

앞서 지난 3월 16일 ‘빅컷’(1.25%→0.75%)을 단행하며 사상 처음 ‘0%대 기준금리’ 시대를 연 지 불과 2개월 만에 추가 인하한 것이다. ▶관련기사 13면

그만큼 한은이 최근 수출 급감,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 성장률 추락 등으로 미뤄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타격이 예상보다 더 크고 심각하다고 판단했다는 뜻이다.

기준금리 인하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기준금리(3월 0.00-0.25%로 인하)와의 격차는 0.25-0.5%포인트(p)로 좁혀졌다.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국내경제 성장세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도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금통위는 “국내경제 성장세가 크게 둔화됐다. 소비가 부진하고 수출도 큰 폭 감소한 가운데 설비투자 회복이 제약되고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졌다. 고용 상황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수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며 경기가 전반적으로 부진하다고 판단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통위 직후 간담회에서 한은의 올해 수정 경제성장률(-0.2%)에 대해서는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 수가 2분기 중에 정점에 이르고, 국내에서도 대규모 재확산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제아래 예상됐다”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