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착용 첫 날 정류장 가보니
시내버스 승객 대부분 착용…미착용 놓고 마찰도 없어
“타인을 위한 배려”…마스크 미착용 찾아보기 어려워

2020. 05.26. 20:00:24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행 첫날인 26일 오전 광주 서구 광천터미널 정류장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채 버스에 오르고 있다./김애리 기자
시내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 이용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실시된 첫날인 26일 광주지역에서는 대부분의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했다.

이날 오전 광주 금남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의 한 버스정류장.

이날 버스정류장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큰 혼란이나 마찰은 없었다.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 중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은 좀처럼 찾아볼 수 없었고, 평소보다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부쩍 늘어난 모습이었다.

날씨가 더운 탓에 몇몇 승객들은 잠깐씩 코밑으로 마스크를 내리기도 했지만 버스가 도착하자 이내 턱에 걸쳐진 마스크를 고쳐 착용한 뒤 버스계단에 올랐다.

버스에서 내린 대학생 이모(23·여)씨는 “오늘부터 마스크 착용이 필수라고 해서 집에서 나오기 전 몇 번이고 확인하고 나왔다”며 “시행 첫날이라 그런지 버스 안에서도 모두들 마스크를 쓰고 있더라”고 말했다.

21개 노선의 시내버스가 정차하는 이곳 정류장에서는 버스가 수없이 멈추고 출발했다. 이곳을 정차하는 모든 버스의 뒷문에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시내버스 이용 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문구가 적힌 종이가 붙어있었다.

사람이 많이 몰리는 빨간색 급행 버스에는 탑승 시에도 볼 수 있게끔 교통카드 단말기 위에도 마스크 착용 공지가 내붙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버스에 오르거나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앉아있는 시민들도 간간히 눈에 띄기도 했지만 버스기사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을 강제로 하차시킨 경우는 없었고, 마스크 착용을 두고 실랑이를 벌이는 일도 없었다.

버스기사 최모(55)씨는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길어지면서 대부분의 시민이 외출 때 마스크를 잘 쓰는 편”이라며 “승객이 마스크 착용을 당연시 해와서 마찰은 없었다”고 말했다.

시민 김모(30)씨는 “예전엔 마스크를 쓰지 않고 버스에 타는 사람이 있어 눈살이 찌푸려지곤 했는데, 이렇게라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니 다행스럽다”며 “함께 이용하는 대중교통인 만큼 서로 배려하며 대중교통 에티켓을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매일 버스로 출퇴근한다는 정모(42)씨도 “광주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뜸한 편이지만 버스처럼 꽉 막힌 실내 공간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것이 맞고 철저하게 시행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교통 분야 방역 강화 방안’에 따라 이날부터 버스와 택시에 승객이 타고 있는 경우, 운전기사 등 운수 종사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한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에 대해서는 승차를 제한 또는 거부할 수 있다.

지하철의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 여부를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만큼, 현장 관리 직원이나 승무원 등이 각 역사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유도할 예정이다.

다만, 당국이나 지자체가 승객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직접 단속하거나 미착용 사실을 적발해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내리지는 않는다. 직접 제재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이다.

항공편 역시 마스크 착용 관련 조처가 더욱 강화된다. 27일부터는 모든 국제·국내선 항공기에서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 정부는 지난 18일부터 일부 항공사에서 개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탑승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최명진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