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내년 도쿄올림픽에 1997년생도 뛴다”
FIFA 실무그룹 권고
와일드카드 3명 유지

2020. 04.05. 18:23:50

내년으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축구 경기에 1997년생의 참가가 허용될 전망이다. 아울러 와일드카드 역시 그대로 3명까지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지난 4일 홈페이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구성한 실무그룹의 첫 번째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회의에서는 남녀 국가대표팀 간 경기(A매치), 도쿄 올림픽, 연령별 월드컵 등에 관한 안건이 논의됐으며 만장일치로 권고안을 마련했다.

실무그룹이 FIFA 사무국에 권고하기로 한 사항 중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출전 자격에 관한 내용이다.

실무그룹은 “출전 자격을 원래대로 유지한다”면서 “1997년 1월 1일 이후 태어난 선수와 3명의 추가 선수”라고 밝혔다.

이는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 올림픽 대표팀에도 반가운 소식이다.

올해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해 치러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일군 한국 대표팀의 경우 당시 대회에 참가한 23명의 선수 중 11명이 1997년생이었다./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