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시의회, ‘보좌관 급여 착복’ 나현 의원 제명
오늘 본회의 최종 결정…재적 3분의2 이상 찬성시 의원직 상실

2019. 12.10. 19:07:22

광주시의회가 보좌관 급여 착복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광주시의회 나현(비례대표) 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

광주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10일 오후 만장일치로 최고 징계수위인 ‘제명’ 처리키로 했다.

시의회는 11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비공개로 개최해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본회의에서는 나 의원을 제외한 재적의원 22명 3분의 2인 16명 이상이 찬성하면 가결되고, 나 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시의회 규정상 제명 의결에 대한 구제 방법은 행정소송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앞서 이날 윤리특별위원회는 오전 회의를 개최했으나 나 의원에게 소명과 질의응답을 한 이후 사실관계 확인차 A보좌관을 직접 면담하고 오후 윤리특위를 속개하기로 했다. 윤리특위는 A보좌관의 면담에서 월급 중 80만원을 대납케 한 사실관계에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윤리심판원 징계심의 결과 ‘제명’을 결정했으며,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나 의원은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된 보좌관 A씨의 급여 240만원 중 매월 80만원을 자신이 납부해야 할 의회 공통운영비를 대납하게 한 것으로 드러나 유급 보좌관 문제가 수면위로 떠올랐다.

광주시의회는 지난해 7월 제8대 의회 개원 이후 총 21명의 보좌인력을 채용해 운영하고 있다. 보좌관 21명 중 14명은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해 시 예산으로 급여 240만원을 주고, 나머지 7명은 전체 의원 23명이 매달 80만원씩 공동운영비로 각출해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

이와 관련 광주시 선관위는 보좌관 채용 문제 등 급여 각출 문제를 두고 정치자금법이나 선거법 위반에 대해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김다이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