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교육청 통일열차 운행 돼지열병 확산 우려로 연기

2019. 09.19. 19:08:05

광주시교육청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21일 예정했던 2019 광주평화통일열차, ‘북으로 수학여행, 평화로 통일여행’을 잠정 연기했다.

열차 도착지이자 주요 방문지인 경기 파주시에서 ASF가 발생하면서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됐기 때문이다.

2019 광주평화통일열차는 관내 청소년 300여명이 광주역에서 기차를 타고 최북단역이자 DMZ내 위치한 도라산역까지 이동하면서 다양한 활동을 통해 평화와 통일을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이다. 도라전망대, 도라산평화공원 등 파주시 인근 사적지 답사와 현지에서 이루어지는 참가자 퍼포먼스로 기획됐다.

이번 행사를 공동주관하는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광주본부와 (사)광주전남겨레하나는 참가 예정자였던 300여명에게 문자와 전자우편 등을 통해 행사 연기 소식을 전달했다.

시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오경미 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으로 통일열차 운행이 잠정 연기된 만큼 더욱 보완해서 뜻깊은 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