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文대통령 “가장 중요한 일은 함께 지혜 모으는 것”
黃 “조속히 한일 정상회담 추진해야”·李 “규탄 결의안 채택 좋다”

2019. 07.18. 19:49:25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바른미래당 손학규·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지금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또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가진 여야 5당 대표들과의 회동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더 크게는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 간 회동은 이번이 4번째로, 작년 3월 이후 16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엄중한 경제 대책으로써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며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게 협력해 주시고 더 나아가 소재·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에 그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일본이 양국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경제보복 조치를 한 점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며 준엄하게 성토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가 잘못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양국관계 정상화를 위해 함께 나서야 한다”면서도 “정부는 별다른 대책 없이 말로 국민감정에 호소하고 있다.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하셔야 한다.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으셔야 한다”며 “어려우시더라도 톱다운 방식으로 하셔야 한다. 대일특사 등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저희 당은 일본 경제침략특위를 발족해서 활동을 시작했다”며 “5당이 합쳐서 국회도 대책 특위를 만들어 활동을 시작하고 (일본 수출규제 조치)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는 것도 좋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