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내년 총선 겨냥 ‘호남발 정계개편론’ 속도 낸다
평화·바른미래·무소속 호남의원들 ‘위기감’ 공유
제3지대론 성패 좌우…국민의당 출신 논의 활발

2019. 04.18. 19:16:11

내년 21대 총선을 1년여 앞두고 야당을 중심으로 정계개편론이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무소속 호남 의원들 간의 ‘호남발 정계개편론’ 논의도 속도를 내고 있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계개편론과 관련, 현재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는 자유한국당이 바른미래당·무소속의 보수성향 의원들과 대한애국당을 끌어안는 ‘보수통합론’과 과거 국민의당에 뿌리를 둔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무소속 의원들이 연대 혹은 통합하는 ‘제3지대론’ 등이 꼽힌다.

특히 ‘제3지대론’의 경우 사실상 ‘호남발 정계개편’이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호남발 정계개편’의 3축은 평화당과 바른미래당 그리고 무소속 호남의원들이다.

우선 평화당의 경우 현재와 같은 국회 비교섭단체 상황에서는 ‘호남 정치’ 강화나 복원을 염원하는 지역민들의 여망에 부응할 수 없고, 바른미래당 호남의원들의 입장에서는 바른미래당 간판으로 내년 총선에서 살아남기 어렵다는 위기감이 맞아 떨어지고 있다.

실제 평화당의 박지원·장병완·황주홍·최경환·김경진 의원 등과 바른미래당 박주선·김동철 의원 등은 지난 2월부터 만남을 이어오며 정계개편 논의를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지역의 경우도 평화당 유성엽 의원과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등이 함께 ‘제3지대’ 합류를 모색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또한 일부 무소속 호남 의원의 경우 여당인 민주당 입당을 내심 바라고는 있으나 민주당 당내 분위기가 그동안 기존 지역구를 지켜온 원외 지구당 위원장에 대한 지지 분위기가 강해 ‘무혈입성’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새로운 대안 찾기가 시도되고 있다.

지난 1월 민주당 입당설이 불거졌다 무산된 무소속 손금주 의원 역시 “자세한 얘기는 밝힐 수 없다”고 함구하고 있지만, 관측통들은 당 고위 관계자와 사전 교감 아래 민주당 나주·화순 지구당 위원장 입당을 추진했으나, 신정훈 현 위원장 측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혀 결국 좌절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박주선 의원은 “평화당 및 무소속 호남 의원들과 종종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 “민주당과 한국당 등 양 거대정당의 전횡에 맞서 우리가 내걸었던 중도개혁과 동서화합 등의 가치를 살려낼 수 있는가 하는 문제는 여전한 숙제”라고 밝혔다.

‘호남발 정계개편론’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창당 4개월 만에 38석이라는 성과를 낸 과거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 사이에서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데, 실제 논의 주체인 평화당·바른미래당·무소속 호남 의원은 대부분 국민의당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호남발 정계개편론’에 더해 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은 ‘제3지대론’까지 논의를 확장시키고 있다.

평화당·바른미래당·무소속 호남 의원들과 손을 잡아 제3지대에 신당을 만들되, 시민사회나 학계가 중심으로 창당하자는 주장이다. 신당 창당의 장외 구심점으로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 이름까지 거론되는 상황이다.

초선의원으로 당내 ‘젊은 피’로 분류되는 평화당 최경환 의원도 최근 당 개편대회에서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변화에 앞장서서 건강한 제3지대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하는 등 박지원 의원과 함께 호남발 정계개편론을 직접 견인하고 나섰다.

한편 지난 경남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504표 차로 석패한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과 대한애국당 표를 흡수했다면 이번 선거에서 이길 수 있었다는 분석을 내놓으며 ‘빅텐트론’을 전면에 내세우는 등 보수세력을 중심으로 한 정계개편도 한층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김진수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