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 친환경차 부품인증센터 건립 착수
부지 매입 절차…산단 활성화·자동차 산업 발전 기대

2019. 12.02. 19:16:51

광주시가 친환경 자동차 부품인증센터 부지 매입 절차에 들어갔다.

2일 시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의, 부품인증센터 부지 매입을 시작으로 건립 공사에 착수했다. 내년 3월 착공해 2021년 3월 준공, 2022년 1월 개관 예정이다.

시는 ‘광주형일자리’ 자동차 공장이 조성될 빛그린 산단 내 2만9천916㎡ 부지에 360억원(국비 180억원·시비 180억원)을 들여 지상 2층 규모의 부품인증센터 건물과 인증·평가 장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부지 매입비는 69억원이다. 시는 올해 2월 국토교통부 공모 사업에 선정된 이후 중앙투자심의 통과, 공유재산심의회 의결, 설계 착수 등의 행정 절차를 거쳤다.

부품인증센터는 국가 차원에서 친환경 자동차와 부품의 공인인증·평가 등을 하는 국가 기관이다. 그동안 자동차 안전인증 국가 공인 기관은 경기 화성에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유일했다.

인증·평가 장비는 배터리 안전성 평가 장비 9종, 친환경 자동차와 배터리 등 고위험 부품의 충돌에 의한 폭발과 파손 등을 평가하는 충돌 안전성 평가 장비 7종, 충격 안전성 평가 장비 8종 등 모두 24종을 갖춘다.

시는 부품인증센터 유치로 최근 증가하는 소형 전기자동차의 충돌 부분에 대한 안전 인증을 빛그린 산단에서만 수행할 수 있어 산단 활성화와 친환경 자동차 산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 관계자는 “역점 추진 중인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 사업과 부품인증센터를 연계, 미래 자동차 기술 확보에 유리한 위치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김종민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