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문화
스포츠

광주 북구 ‘상반기 조직개편’ 형평성 논란
본청 대비 업무비중 적은 행정복지센터 증원 추진
“직무분석과 조직 진단 소홀, 편의주의” 문제 제기

2019. 05.20. 19:25:39

광주 북구가 직무 분석과 조직 진단이 결여된 채 ‘상반기 조직개편’에 나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본청에 비해 상대적으로 업무량이 적은 ‘동 행정복지센터’와 ‘주민생활불편 신고센터’를 중심으로 인원을 증편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북구와 북구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첫 조직개편 당시 북구는 1개과와 2개 담당을 신설하고, 25명의 정원을 증원했다. 이 중에서 주민생활 전반에 대한 불편사항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해결하고자 각 동에 ‘주민생활불편 신고센터’를 설치했으며, 전체 증원 인력 25명 중 22명을 동 행정복지센터에 배치했다.

북구는 오는 6월 대단위 조직개편을 위해 개편안을 마련해 현재 입법예고 중에 있으며, 정원 85명이 증원될 예정이다. 그 중 42.3%인 36명이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기능 강화 목적으로 ‘동 행정복지센터’에 추가로 배치된다.

이에 대해 북구의회 임종국 의원은 “북구는 심도있는 직무 분석과 조직 진단 없이 증원 인력을 손쉽고 무난하게 배치하는 방법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에 따르면 ‘동 주민생활불편 신고센터 월별 운영실적’을 살펴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중흥 1, 2동, 운암 1동 등 한 개 동의 월간 처리건수가 10건도 되지 않는다.

또 ‘구 본청 및 동 행정복지센터 초과근무 현황’ 자료를 보더라도 행정복지센터에 비해 인원 증편이 적은 본청 및 사업소의 개인별 평균 초과근무시간은 전년 대비 10% 이상 증가한 반면, 센터는 오히려 2년 전에 비해 줄어들었다.

아울러 지난 3년 사이 센터 정원은 73명이 증가했으나 본청 및 사업소의 전체 정원은 14명에 그쳤다. 사정이 이러하니, 지난해 12월에 실시한 ‘북구 공무원 노조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본청 직원들은 민선 7기 출범 이후 과중한 업무로 많은 스트레스와 부담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격무부서 안배 등 조직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예측을 통한 합리적 배치로 효율적 인력 활용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임 의원은 “지나친 현장 중심의 행정이 자칫 지원 부서에 대한 소홀로 이어지지 않도록 함으로써 모든 공직자가 북구 공동체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함께 발맞춰 가는 조직 운영이 돼야 한다”며 “이번 조직 개편안은 행정복지센터 정원 확대의 당위성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구 관계자는 “동에 배치된 생활불편 신고센터 담당 직원들의 업무 신고처리 건수만으로 직원 1인당 업무량을 판단하기 어렵다”며 “신규 행정수요 대응, 동 직원 1인당 인구수, 실태조사, 규모 분석 등을 통해 증원했고, 현재 입법예고 중인 조직개편안은 행정안전부에서 지자체에 배정한 인력을 반영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현장에 주민들이 있고 애로사항이 현장에 있기 때문에 구민중심 행정 펼치기 위한 필요 인력”이라며 “앞으로도 업무진단을 통해 효율적으로 인력을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정복지센터에 추가로 배치될 예정인 동 행정복지센터 정원은 북구 공무원의 32.1%를 차지한다. /최환준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