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SBS ‘열혈사제’ 안방극장 쫄깃하게 만드는 '김성균'의 변화

2019. 03.20. 12:42:56

<사진=SBS ‘열혈사제’>

‘열혈사제’ 김성균의 달라진 모습에 안방극장이 들썩였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연출 이명우/제작 삼화네트웍스)의 대표 쫄보형사 구대영 역으로 출연 중인 김성균이 드디어 각성, 공조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구대영은 죽은 동료 형사의 가족을 들먹이며 협박하는 황철범(고준 분) 때문에 ‘구담구 카르텔’ 만행을 지금껏 눈감아 줬다. 하지만 신부 김해일(김남길 분)과 함께 진실을 파헤칠수록 복잡한 심경으로 양심과 타협 사이에서 고민하게 됐고 결국 정의의 편에 서게 됐다.

이 과정에서 대영은 철범 일당에게 끌려가 폐차장 프레스 아래서 고철물처럼 우그러질 뻔 한 위협을 견뎌야 했다. 공포에 떨면서도 수사 내용을 실토하지 않았고 스스로도 ‘잘했다 구대영. 후회 없다’고 되뇌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각성한 대영의 행동력은 이제 막 시작됐다. 몸을 날려 서승아(금새록 분)를 구하고, 일방적인 구타를 당한 해일을 위해 허위 신고로 위기를 모면, 심지어 다친 해일에게 전복죽을 떠먹이기 까지 하며 주변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직접 나서고 있다.

하이라이트는 이신부 살인 사건의 범행지로 추정되는 철범의 별장을 침투한 작전이다. 대영은 ‘데덴찌’에 져 길리슈트 위장복을 입고 잠복하는가 하면, 도둑처럼 복면을 쓰고 직접 별장에 잠입했다. 예상치 못한 철범 일당의 등장과 박경선(이하늬 분) 검사를 정면으로 대치하고 끝이 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몸을 사리던 쫄보 형사 김성균은 온데간데 없이 제대로 변화하며 새로운 2막의 포문을 열었다. 그 가운데 인생의 엄청난 쓰나미를 맛보고 자신을 되돌아보며 분연히 일어서는 대영과 일체화 된 김성균의 열연이 단연 호평을 받고 있다. 캐릭터의 변화를 섬세하고 노련하게 풀어낸 배우의 존재감이 드라마의 재미와 몰입도를 견인하고 있다.

한편 ‘열혈사제’는 매주 금,토요일 저녁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미디어부 박범순 기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