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스마트폰 훔쳐 4천만원 인출한 고교생들
명품 시계·옷 구입 등에 탕진

2019. 03.19. 19:35:46

훔친 스마트폰을 사용해 은행 계좌에서 4천만원을 빼돌린 고등학생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임모(16)군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임군 등은 지난 8일 오전 3시30분께 광주 남구 한 찜질방에서 잠을 자고 있던 피해자 A(63)씨의 휴대전화를 훔치고, 휴대전화에 저장된 공인인증서 등을 이용해 4천177만원을 빼돌린 혐의다.

이들은 휴대전화 메모장에 적힌 공인인증서 비밀번호와 사진첩에 저장된 보안카드를 사용해 A씨 계좌에 들어있던 전액을 임군의 은행 계좌로 이체했다.

이들은 훔친 돈을 가지고 인천 지역으로 가출한 뒤 수백만원짜리 명품 시계와 옷 등을 사는 등 한 달여 동안 3천300여만원을 탕진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임군 등을 특별히 지정해 부모를 상대로 자진 출석을 권유해 검거했다. 경찰은 임군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문철헌 기자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