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획
지역
사람들
오피니언
TV
영산강 보 처리 6월 이후 결론…환경부 “의견수렴”
지하수 이용 실태 전수조사…대체관정 등 임시대책 우선 시행

2019. 03.19. 18:29:54

금강과 영산강의 5개 보 처리 방안과 관련한 논란이 이어지자 정부가 이해 관계자 의견을 수렴해 추가 물 이용 대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환경부가 이미 제시한 처리 방안은 수정되지 않은 채 의사 결정 과정의 상급 기관에 보고된다. 수렴된 의견은 이 방안과 함께 보고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가 지난달 발표한 금강·영산강 보 처리 방안 제시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고 있으며 개별 보의 부대 사항에 대한 검토·분석을 준비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앞서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지난달 22일 세종보와 죽산보를 해체하고 공주보는 부분 해체, 백제보와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제안한 바 있다.

기획위가 제시한 5개 보 처리 방안은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오는 6월 시행되는 물관리기본법에 따라 구성될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상정된 뒤 논의 과정을 거쳐 확정된다.

환경부는 “제시안 발표 이후 금강 세종·백제보와 영산강 승촌·죽산보에서 각각 민관 협의체와 영산강 수계 민관 협의체를 개최해 의견을 들었다”며 “관련 시·도 지자체장 면담, 지역의 보 해체 반대 추진위원회를 포함한 지역주민 면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역주민들이 우려하는 사항을 자세히 듣기 위해 동·면 단위의 순회 설명회와 현장 토론회, 간담회 등을 열어서 얻은 의견을 국가물관리위원회에 보고할 방침이다.

죽산보는 영산강 하굿둑으로 인해 물흐름이 영향을 받는지 분석하고 보 개방 시 하굿둑 수문 운영에 따른 수질 영향도 관찰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환경부는 “지역의 물 이용에 문제가 없도록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지하수 이용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공주보와 승촌보 인근 지역에서는 지하수 이용 실태 전수조사를 하고, 필요하면 대체관정 등 임시대책을 우선 시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광주매일 TV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